별을 보면

 

하늘은

별들의 꽃밭


별을 보면

내 마음

뜨겁게 가난해지네


내 작은 몸이

무거워

울고 싶을 때


그 넓은 꽃밭에 앉아

영혼의 호흡소리

음악을 듣네


기도는 물

마실수록 가득찬 기쁨


내일을 약속하는

커단 거울 앞에

꿇어 앉으면


안으로 넘치는 강이

바다가 되네

길은 멀고 아득하여

피리소린 아직도

끝나지 않았는데


별 뜨고

구름 가면

세월도 가네


오늘은 어제보다

죽음이

한치 더 가까와도


평화로이

별을 보며

웃어 주는 마음


훗날

별만이 아는 나의 이야기

꽃으로 피게


살아서 오늘을 더 높이

내 불던 피리

찾아야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