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나무

 

내 목숨 이어가는

참 고운 하늘을

먹었습니다


눈 감아도 트여오는

백설의 겨울 산길

깊숙이 묻어 둔

사랑의 불씨


감사하고 있습니다

살아온 날

살아갈 날

넘치는 은혜의 바다


사랑하고 있습니다

가는 세월

오는 세월

기도하며 지새운 밤


종소리 안으로

밝아오는 새벽이면

영원을 보는 마음


해를 기다립니다

내 목숨 이어가는

너무 고운 하늘을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