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지 꽃

 

엷게 받쳐 입은

보라빛 고운 적삼


찬 이슬 머금은

수줍은 몸짓


사랑의 순한 눈길

안으로 모아


가만히 떠 올린

동그란 미소


눈물 고여오는

세월일지라도


너처럼 유순히

기도하며 살고 싶다


어느 먼 나라에서

기별도 없이 왔니


내 무덤가에 언젠가 피어

잔잔한 연도를 바쳐 주겠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