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창가에서

 

하늘

그 푸른 둘레에

조용히

집을 짓고 살자 했지


귤빛 새벽이

어둠을 헹구고

눈을 뜨는 연못가


순결은 빛이라 이르시던

당신의 목소리

바람 속에 찬데


나의 그림자만 데리고

저만치 손 흔들며

앞서 가는 세월


나의 창문엔

때로 어둠이 내렸는데

화려한 꽃밭에는

비도 내렸는데


못가엔

꿈을 심고 살자 했지


백합과 촛불 들고 가는

새벽 길에

기도를 뿌리면


돌을 던질 수 없는

침묵의 깊은 바다

내 마음에

태양이 뜬다


꽃들이 설레이며

웃고 있는 밭 사이

창은 하늘을 마시고


내가 작아지는

당신의 길

새벽은 동그란 연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