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

 

오늘도

빨래를 한다


옷에 묻은

나의 체온을

쩔었던 시간들을

흔들어 빤다


비누거품 속으로

말없이 사라지는

나의 어제여


물이 되어 일어서는

희디힌 설레임이여


다시 세례받고

햇빛 속에 널리고 싶은

나의 혼을

꼭 짜서 헹구어 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