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게 하소서

 

길을 가던 당신에게 어느 소경이

"주여, 보게 하소서" 라고 외치던

그 간절한 기도를 자주 기억합니다


주여, 하루의 일과를 끝내고

문 닫은 밤이 되면

"밤은 천 개의 눈을 가졌다" 고 표현한

어느 시인의 말이 생각납니다


문득 커다란 눈이 되어

나를 살피러 오는 이 밤의 고요 속에

나는 눈을 뜨고자 합니다


당신은 나에게 두 눈을

선물로 주셨지만

눈을 받은 고마움을 잊고 살았습니다


눈이 없는 사람처럼

답답하게 행동할 때가 많았습니다

먼지 낀 창문처럼 흐려진 눈빛으로

세상과 인간을 바로 보지 못했습니다


영적인 것들과는 거리가 먼

헛된 욕심에 혈안이 되어

눈이 아파 올 땐 어찌해야 합니까


보기 싫은 것들이 많아

눈을 감고 싶을 땐 어찌해야 합니까


웬만한 것쯤은

다 용서하고 다 받아들이는

사랑의 시력을 회복시켜 주소서


너무 가까이만 보고

멀리는 못 보는 근시안도 아닌

너무 멀리만 보고

가까이는 못 보는 원시안도 아닌

사물의 중심을 바로 못 보는

난시안도 아닌

밝고 맑은 시력을 주소서 주여


편견과 독선의 색안경을 끼기보다

기도의 투명한 안경을 끼고

살아가는 기쁨을 알게 하소서


남을 비난하고 불평하기 전에

나의 못남과 어리석음을

먼저 보게 하여 주소서


결점투성이의 나를 보고

절망하기 전에

다시 한번

당신의 사랑을 바라보게 하소서


다시 한번

당신께의 믿음으로 눈을 뜨게 하소서


필요한 때에 필요한 것을 볼 수 있는

지혜의 눈과 분별력을 주소서


살아서 눈을 뜨고 사는 고마움으로

언제나 당신 안에 보게 하소서


오늘도 샅샅이 나를 살피시는

눈이 크신 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