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류

 

참았다가

참았다가

터지는 웃음소리


바람에 익힌

가장 눈부신 환희를

엎지르리라


촘촘히 들어박힌

진홍의

찬미기도


껍질째로 쪼개어 준

가을볕

바람이 좋아


까르르 쏟아지는

찬란한

웃음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