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새로 돋아난

내 사랑의 풀숲에

맺히는 눈물


나를 속일 수 없는

한 다발의

정직한 꽃


당신을 부르는 목소리처럼

간절한 빛깔로

기쁠 때 슬플 때 피네


사무치도록 아파 와도

유순히 녹아 내리는

흰 꽃의 향기


눈물은 그대로

기도가 되네


뼛속으로 흐르는

음악이 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