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꽃

 

뿌리에서 피워 올린

소망의 씨앗들을

엷은 베일로 가리고 피었네


한 자루의 초처럼 똑바로 서서

질긴 어둠을

고독으로 밝히는 꽃


향기조차 감추고

수수하게 살고 싶어


줄기마다 얼비치는

초록의 봉헌기도


매운 눈물은

안으로만 싸매 두고

스스로 깨어 사는

조용한 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