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자꽃

 

눈에 익은

어머니의

옥양목 겹저고리


젊어서 혼자된

어머니의 멍울진 한을

하얗게 풀어서

향기로 날리는가


"얘야, 너의 삶도

이처럼 향기로우렴"


어느 날

어머니가

편지 속에 넣어 보낸

젖빛 꽃잎 위에


추억의 유년이

흰 나비로 접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