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독대에서

 

움직이지 않고서도

노래를 멈추지 않는

우리집 항아리들


우리와 함께

바다를 내다보고

종소리를 들으며

삶의 시를 쓰는 항아리들


간장을 뜨면서

침묵의 세월이 키워준

겸손을 배우고


고추장을 뜨면서

맵게 깨어 있는 지혜와

기쁨을 배우고


된장을 뜨면서

냄새 나는 기다림 속에

잘 익은 평화를 배우네


마음이 무겁고

삶이 아프거든

우리집 장독대로

오실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