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바라기 연가

 

내 생애가 한번 뿐이듯

나의 사랑도

하나입니다


나의 임금이여

폭포처럼 쏟아져 오는 그리움에

목메어

죽을 것만 같은 열병을 앓습니다


당신아닌 누구도

치유할 수 없는

불치의 병은

사랑


이 가슴 안에서

올올이 뽑은 고운 실로

당신의 비단 옷을 짜겠습니다


빛나는 얼굴 눈부시어

고개 숙이면

속으로 타서 익는 까만 꽃씨

당신께 바치는 나의 언어들


이미 하나인 우리가

더욱 하나가 될 날을

확인하고 싶습니다


나의 임금이여

드릴 것은 상처 뿐이어도

어둠에 숨지지 않고

섬겨 살기 원이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