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訃告)

 

어느 비 오는 날

길에서 나를 만나

조수미 독창회에 간다며

남편과 둘이서

환히 웃던 젊은 주부 구일숙


며칠 전

그의 친척을 만나

"일숙이도 잘 지내지요?" 하니

"글쎄...... 며칠 전에 죽었어요"

"아니, 왜요?"

"갑자기 암이 번져서 그만......"


죽었어요

죽었어요

며칠 내내

이 말이 떠나질 않네


한 사람의 일생이

이렇게 한 문장 속에

끝나다니

이젠 지상에서 다시

그를 볼 수 없다니


부고를 접할 적마다

나도 조금씩 죽어가는

소리를 듣네


들꽃 한 송이

허공에 놓으며

나는 다시

울 수밖에 없네

눈물만이 작게나마

기도가 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