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질녘의 단상

 

1

어려서부터

나는 늘

해질녘이 좋았다


분꽃과 달맞이꽃이

오므렸던 꿈들을

바람 속에 펼쳐대는

쓸쓸하고도 황홀한 저녁

나의 꿈도

바람에 흔들리며

꽃피기를 기다렸다


지는 해를 바라보며

눈물이 핑 도는

이별의 아픔을

아이는 처음으로 배웠다


2

헤어질 때면

"잘 있어, 응" 하던 그대의 말을

오늘은 둥근 해가 떠나며

내게 전하네


새들도 쉬러 가고

사람들은 일터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겸허한 시간

욕심을 버리고 지는 해를 바라보면

문득 아름다운 오늘의 삶

눈물 나도록 힘든 일이 없는 건 아니지만

견디고 싶은 마음이

고마움이 앞서네


누구라도 용서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그래야 내일의 밝은 해를 밝게 볼 수 있다고

지는 해는 넌즈시 일러주며 작별 인사를 하네


3

비바람을 견뎌내고

튼튼히 선 한 그루 나무처럼

오늘이란 땅 위에 선 사람도

어쩔 수 없이 슬픔을 견뎌내야

조금씩 철이 드나 보다


사랑하는 이와의 이별을 경험하고

터무니없는 오해도 받고

자신의 모습에 실망도 하면서

어둠의 시간을 보낸 후에야

가볍지 않은 웃음을 웃을 수 있고

다른 이를 이해하는 일도

좀더 깊이 있게 할 수 있나 보다


4

찬물로 세수하고

수도원 안 정원의 사철나무와 함께

파랗게 깨어나는 겨울 아침


흰 눈 속의 동백꽃을

자주 찾는 동박새처럼

호랑가시나무 열매를

즐겨 먹는다는 붉은 새처럼


나도 이제는

붉은 꽃, 붉은 열매에

피 흘리는 사랑에 사로잡힌

한 마리 가슴 붉은 새인지도 몰라


겨울에도 쉬지 않고

움직이는 기쁨

시들지 않는 노래로

훨훨 날아다니는 겨울새인지도 몰라


5

귀에는 아프나

새길수록 진실인 말


가시 돋혀 있어도

향기를 숨긴

어느 아픈 말들이

문득 고운 열매로

나를 먹여주는 양식이 됨을

고맙게 깨닫는 긴긴 겨울밤


좋은 말도 아껴 쓰는 지혜를

칭찬을 두려워하는 지혜를

신(神)께 청하며 촛불을 켜는 겨울밤


아침의 눈부신 말을 준비하는

벅찬 기쁨으로 나는

자면서도 깨어 있네


6

흰 눈 내리는 날

밤새 깨어 있던

겨울나무 한 그루

창을 열고 들어와

내게 말하네


맑게 살려면

가끔은 울어야 하지만

외롭다는 말은

함부로 내뱉지 말라고


사랑하는 일에도

자주 마음이 닫히고

꽁해지는 나에게

나보다 나이 많은 나무가

또 말하네


하늘을 보려면 마음을 넓혀야지

별을 보려면 희망도 높여야지


이름 없는 슬픔의 병으로

퉁퉁 부어 있는 나에게

어느새 연인이 된 나무는

자기도 춥고 아프면서

나를 위로하네


흰 눈 속에

내 죄를 묻고

모든 것을 용서해주겠다고

나의 나무는 또 말하네

참을성이 너무 많아

나를 주눅들게 하는

겨울나무 한 그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