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몸이든

집이든

움직여야 살아난다

포기해야 새로 난다


욕심도 물건도

조금씩 줄이면서

선선히 내어놓고

제자리로 보내면서


미련 없이

환하게 웃을 수 있어야

이사를 잘 한 거다


옮기는 것이

결코 짐이 되지 않는

가벼운 날


그런 날은

아마도 내가

세상에 없는 날이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