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에게

 

기쁨아, 너는

맑게 흘러왔다

맑게 흘러나가는

물의 모임이구나


빠르게 느리게

높게 낮게 모여드는

강, 바다

호수, 폭포


조금씩 모습을 바꾸며

흘러오는 너를

나는 그때마다

느낌으로 안다


모든 맑은 물이 그러하듯

기쁨아, 누구도 너를

혼자만 간직할 수 없음을

세상은 안다


그래서

흐르는 생명으로 네가 오면

나도 너처럼

멀리 흘러야 한다

메마른 세상을 적시며 흐르는

웃지 않는 세상에 노래를 주는

한 방울의 기쁨으로

깨어 있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