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끼 낀 돌층계에서

 

이끼 낀 돌층계에

내가 찍어놓은

그리움의 발자국


오늘은 어제보다

조금 더

죽음이 가까워도

세월은 푸르게

나를 안고 있다


층계에서 별을 보면

고요하고 따뜻해라


오늘의 눈물은 모두

이끼 속에 숨기고

화안히 웃어야지


내일을 기다리는

연인이 되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