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시(弔詩)를 쓰고 나서

 

가까운 이들이

이 세상을 떠났을 때

눈물을 찍어 조시(弔詩)를 쓰고 나면


며칠은 시름시름

몸이 아프고

마음은

태풍에 쓰러진 나무와 같다


죽은이들은 말이 없는데

살아서 그를 위해 시를 쓰는 일은

얼마나 어리석을까

후회도 해본다


슬픔을 일으켜 세우는 건

언제나 슬픔인가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안으로 안으로

실컷 슬픔을 풀어내고 나면

나는 어느새 용감해져서

일상의 길을 걸어 가다가

조금씩 웃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