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

 

내 피를

가져가세요


살아서

내 몸을 흐르던

따뜻한 피

320cc


처음으로 밖에 나온

나의 피

조금 낯설고

무섭지만


그래도 반가워서

얼굴을 붉히며

인사합니다


어디엘 가든지

맑아서 쓸모 있기를

누군가에게

사랑이 되기를 기도하며


나는 침대에 누워

하늘을 바라봅니다

붉은 피가 생명인 것을

다시 아는 이 기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