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과 글

 

글은 오래오래 종이에 남는 것이고

말은 그냥 사라지는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한 마디의 말 또한

듣는 이의 마음속에 오랫동안 간직된다


한 사람의 펜으로 씌어진 글은

그 사람 특유의 개성을 지닌 작품이 되듯

한 사람의 입에서 나온 말은

그 사람의 인격을 드러내는 하나의 작품이다


그러므로

끊임없는 노력으로

참으로 선하고 진실하고 아름다운

말의 작품을 빚을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