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슬픔

 

이별보다 더 아름다운 슬픔은 없다.

수없이 망설이며 사랑하는 것들을 떠나보낸 뒤,

하얀 라일락 향기로 피어오른 나의 눈물,

이별은 야속하게 손을 내밀지만

서늘한 눈의 자비를 베풀며 떠나려 한다.

철없는 나를 거울 앞에 세워 새옷을 입혀놓고 돌아서는 친구.

내가 비로소 유순한 영혼으로 당신께 돌아와 문을 여는 자유.

사무치던 서러움은 새가 되리라.

훨훨 날으고 싶은 기도와 뉘우침의 산실(産室),

이별보다 더 후련한 비애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