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를 빗듯

 

촘촘히 살이 박힌 빗으로 아침마다 머리를 빗듯

내 헝클어진 꿈들을 모두 일으켜 빗질하고 싶다.

허연 고뇌의 먼지도 말끔히 털어 내는 시간.

명주실처럼 탄탄하고 질긴 내 사랑의 올을

가지런히 빗겨 땋아놓고 싶다.

그러나 가늘게 날이 선 빗으로도 빗질할 수 없는 아픔,

빗겨도 말 안 듣는 아픔은 어떻게 해야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