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는 나에게

 

바다는 가끔

내가 좋아하는

삼촌처럼 곁에 있다


나의 이야길 잘 들어주다가도

어느 순간 내가

힘들다고 하소연하면

"엄살은 무슨? 복에 겨운 투정이야"

하고 못 들은 척한다


어느 날

내가 갖고 싶은 것들을

하나하나 부탁하면

금방 구해줄 것처럼 다정하게

"그래, 알았어" 하다가도

"너무 욕심이 많군!" 하고

꼭 한 마디 해서

나를 무안하게 한다


바다는 나에게

삼촌처럼 정겹고 든든한

푸른 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