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딸

 

이렇게 나이를 먹어서도

엄마와 헤어질 땐 눈물이 난다

낙엽 타는 노모(老母)의 적막한 얼굴과

젖은 목소리를 뒤로 하고 기차를 타면

추수 끝낸 가을 들판처럼

비어가는 내 마음

순례자인 딸을 낳은

아프지만 아름다운 세상


늘 함께 살고 싶어도

함께 살 수는 없는

엄마와 딸이


서로를 감싸주며

꿈에서도 하나 되는

미역빛 그리움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