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설어진 세상에서

 

참 이상도 하지

사랑하는 이를

저 세상으로

눈물 속에 떠나 보내고


다시 돌아와 마주하는

이 세상의 시간들

이미 알았던 사람들

이리도 서먹하게 여겨지다니


태연하기 그지없는

일상적인 대화와

웃음소리

당연한 일인데도

자꾸 낯설고 야속하네


한 사람의 죽음으로

이토록 낯설어진 세상에서

누구를 의지할까


어차피 우리는 서로를

잊으면서 산다지만

다른 이들의 슬픔에

깊이 귀기울일 줄 모르는

오늘의 무심함을

조금은 원망하면서


서운하게

쓸쓸하게

달을 바라보다가

달빛 속에 잠이 드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