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일기 2

- 겟세마니에서, 1997년 6월

 

죄를 많이 지어

부끄러움뿐인 제가

땅에 엎디어 울 수도 없는

돌이 되어 서 있음을

용서하십시오


부드러운 올리브나무 잎새로

가늘게 들려오는 당신의 신음소리


십자가에 못박혀

피 흘리고 피 흘리신

당신의 그 처절한 괴로움으로부터

늘 멀리 달아나고자 했습니다


당신을 섬기면서도

당신의 길을 따르기는

쉽지 않았던 세월을 돌아보며

오늘도 그저

스쳐 지나가는 바람으로나

당신 곁에 머무르려는 저를

용서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