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일기 1

- 갈릴리 호수에서, 1997년 6월

 

하늘이 호수 같고

호수가 하늘 같은

6월 어느 날

어부의 배를 타고

물 속을 들여다봅니다


갈릴리 호수보다

더 깊고 넓은 사랑으로

세상과 사람을 껴안았던

예수의 그 얼굴을 찾아보려고

이마를 적십니다


그물을 치던 제자들을

나직이 부르시던 당신의 음성이

오늘은 이토록 푸른 호수가 되어

내 안에 출렁입니다


더이상 자신 안에 갇히지 말고

넓고 깊은 사랑의 호수에서

마음껏 뛰어노는

한 마리의 물고기가 되라고

당신은 나를 부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