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신 이에게

- 글라라 수녀님께

 

'내가 잘못한 일

나로 인해 서운한 일 있으면

모두 모두 용서해줄 거제?

먼 길 떠나기가 와 이리 힘드노'

하시던 수녀님


오랜 병고로

누구보다 괴롭고 고독했던

수도 여정을 끝까지

기도와 유머로 이어오신 수녀님

이젠 지상에서의 삶을 끝내시고

숨을 거두셨다구요?

그래서 하얀 홑이불에 싸인 채

병원에서 집으로 오셨군요


연도를 드리다 말고

수녀님 쓰시던 성당 자리에서

책을 치우고

침방에서 옷가지며

신발을 정리하는데

어느새 곁에 와서

말을 건네시는 수녀님


'내 들꽃 좋아하는 것 알제?

내가 좋아하는 가을길을 걸어서

꽃의 고향으로 왔으니 너무

슬퍼하지 말거래이......

이젠 나도 편히 쉴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