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의 달

 

강원도의 깊은 산골에서

내가 태어날 무렵

어머니가 꿈속에서 보았다는

그 아름다운 달

고향 하늘의

밝고 둥근 달이

오랜 세월 지난 지금도

정다운 눈길로

나를 내려다보네


'너는 나의 아이였지

나의 빛을 많이 마시며 컸지'

은은한 미소로 속삭이는 달


달빛처럼 고요하고

부드럽게 살고 싶어

눈물 흘리며 괴로워했던

달 아이의 지난 세월도

높이 떠오르네


삶이 고단하고 사랑이 어려울 때

차갑고도 포근하게

나를 안아주며 달래던 달


나를 낳아준 어머니

어머니의 어머니, 그리고 또 어머니

수많은 어머니를 달 속에 보네

피를 나누지 않고도

이미 가족이 된 내 사랑하는 이들

가을길 코스모스처럼 줄지어서

손 흔드는 모습을 보네


달이 뜰 때마다 그립던 고향

고향에 와서 달을 보니

그립지 않은 것 하나도 없어라

설레임에 잠 못 이루는 한가위 날

물소리 찰랑이는 나의 가슴에도

또 하나의 달이 뜨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