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수채화

 

비 오는 날

유리창이 만든

한 폭의 수채화


선연하게 피어나는

고향의

산마을


나뭇잎에 달린

은빛 물방울 속으로

흐르는 시냇물 소리


물결 따라

풀잎 위엔

무지개 뜬다


그 위로 흘러오는

영원이란 음악


보이지 않는 것들을

잡히지 않는 것들을

속삭이는 빗소리


내가 살아온 날

남은 날을

헤아려 준다


창은 맑아서

그림을 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