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소곡

 

헤어지는 연습 없이

사랑했는데


너와 내가

목메어

돌아서는 길목


돌층계에 깔리는

연연한 노을빛 그림자


쓸쓸히 손 흔들며

나목처럼

시린 가슴


용서하는 마음

사랑하는 정

가득 풀어 헤치고


서러운 눈빛으로

마주치다가


순명의 나무 되어

손을 모은다


이별은

기도의 출발


헤어져도

갈림 없는

두 마음


말간 하늘 폭에

하나의

돛을 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