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내리는 날

 

잊혀진 언어들이

웃으며 살아오네


사색의 못가에도

노래처럼 비 내리네


해맑은 가슴으로

창을 열면


무심히 흘려버린

일상의 얘기들이


저만치 내버렸던

이웃의 음성들이

문득 정다웁게

빗속으로 젖어오네


잊혀진 기억들이

살아서 걸어오네


젖은 나무와 함께

고개 숙이면


내겐 처음으로

바다가 열리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