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을 깎으며

 

언제 이만큼 자랐나?

나도 모르는 새

굳어 버린

나의 자의식


무심한 세월이 얹힌

마른 껍질을

스스로 깎아낸다

조심스럽게


언제 또 이만큼 자랐나?

나도 모르는 새

새로 돋는

나의 자의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