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시(詩)

 

제대로 옷을 못 입어 볼품 없어도

키운 정 때문에 버릴 수 없는 나의 시(詩),

써도 써도 끝까지 부끄러운 나의 시(詩)는

나를 닮아 언제나 혼자서 사는 게지.

맨몸으로 펄럭이는 제단 위의 촛불 같은 나의 언어,

나의 제물. 내가 너를 만나면 길이 열린다.

아직 그 누구도 밟지 않은 하얀 새벽길,

그 곳에 비로소 설레이는 나의 하루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