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당신의 이름에선

색색의 웃음 칠한

시골집 안마당의

분꽃 향기가 난다


안으로 주름진 한숨의 세월에도

바다가 넘실대는

남빛 치마폭 사랑


남루한 옷을 걸친

나의 오늘이

그 안에 누워 있다


기워 주신 꽃골무 속에

소복히 담겨 있는

유년(幼年)의 추억


당신의 가리마같이

한 갈래로 난 길을

똑바로 걸어가면


나의 연두 갑사 저고리에

끝동을 다는

다사로운 손길


까만 씨알 품은

어머니의 향기가

바람에 흩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