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바다에서

 

열여섯 살에 처음으로

환희의 눈물 속에

내가 만났던 바다


짜디짠 소금물로

나의 부패를 막고

내가 잠든 밤에도

파도로 밀려와

작고 좁은 내 영혼의 그릇을

어머니로 채워주던 바다


침묵으로 출렁이는

그 속깊은 말

수평선으로 이어지는 기도를

오늘도 다시 듣네


낮게 누워서도

높은 하늘 가득 담아

하늘의 편지를 읽어주며

한 순간도 놓치지 않고

내게 영원을 약속하는

푸른 사제 푸른 시인을

나는 죽어서도

잊을 수 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