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혼에 불을 놓아

 

언제쯤 당신 앞에 꽃으로 피겠습니까.

불고 싶은 대로 부시는 노을빛 바람이여,

봉오리로 맺혀 있던 갑갑한 이 아픔이 소리없이 터지도록

그 타는 눈길과 숨결을 주십시오.

기다림에 초조한 내 비밀스런 가슴을 열어놓고 싶습니다.

나의 가느다란 꽃술의 가느다란 슬픔을 이해하는

은총의 바람이여,

당신 앞에 "네"라고 대답하는 나의 목소리는

언제나 떨리는 3월입니다.

고요히 내 혼에 불을 놓아 꽃으로 피워 내는

뜨거운 바람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