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 속에 길을 낸 혈관 속에

사랑은 살아서 콸콸 흐르고 있다


내 허전한 머리를 덮은 머리카락처럼

죽음도 검게 일어나

나와 함께 매일을 빗질하고 있다


깎아도 또 생기는 단단한 껍질

남모르게 자라나는 나의 손톱처럼

보이지 않는 신앙도

보이지 않게 크고 있다


살아 있는 세포마다

살아 있는 사랑

살아 있는 슬픔을

아무도 셀 수가 없다


산다는 것은

흐르면서 죽는 것

보이지 않게


조금씩 흔들리며

성숙하는 아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