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는 행복

 

온 생애를 두고 내가 만나야 할 행복의 모습은

수수한 옷차림의 기다림입니다.

겨울 항아리에 담긴 포도주처럼 나의 언어(言語)를 익혀

내 복된 삶의 즙을 짜겠습니다.

밀물이 오면 썰물을, 꽃이 지면 열매를,

어둠이 구워 내는 빛을 기다리며 살겠습니다.

나의 친구여, 당신이 잃어버린 나를 만나러

더 이상 먼 곳을 헤매지 마십시오.

내가 길들인 기다림의 일상(日常) 속에 머무는 나.

때로는 눈물 흘리며 내가 만나야 할 행복의 모습은

오랜 나날 상처받고도 죽지 않는 기다림,

아직도 끝나지 않은 나의 소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