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

 

해마다 부활하는

사랑의 진한 빛깔 진달래여


네 가느단 꽃술이 바람에 떠는 날

상처입은 나비의 눈매를 본 적이 있니

견딜 길 없는 그리움의 끝을

너는 보았니


봄마다 앓아 눕는

우리들의 지병(持病)은 사랑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아무것도 잡히지 않는다


한 점 흰 구름 스쳐 가는 나의 창가에

왜 사랑의 빛은 이토록 선연한가


모질게 먹은 마음도

해 아래 부서지는 꽃가루인데


물이 피 되어 흐르는가

오늘도 다시 피는

눈물의 진한 빛깔 진달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