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아침

 

밤새 깔린

어둠의 부스러기들을

행주로 닦아 내고


정결한 식탁에

희망을 차린다


그릇이 부딪칠 때마다

가슴에도 달그락거리는

그 웃음소리


마주 앉은 가족의 눈 속에서

사랑의 언어를 꺼내

양식을 삼는

어느 아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