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의 눈물

 

모르는 척

모르는 척

겉으론 무심해 보일 테지요


비에 젖은 꽃잎처럼

울고 있는 내 마음은

늘 숨기고 싶어요


누구와도 헤어질 일이

참 많은 세상에서

나는 살아갈수록

헤어짐이 두렵습니다


낯선 이와

잠시 만나 인사하고

헤어질 때도

눈물이 준비되어 있네요


이별의 눈물은 기도입니다

언젠가 다시 만나길 바라는

순결한 약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