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소

 

푸른 앞치마를 입고 한바탕

유리 대청소를 했다

우리 수녀원처럼 유리 많은

유리집이 또 있을까

살아서 유리를 닦는 일이

얼마나 즐거운 일인가

유리처럼 티없이 투명하다는 것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맑게 닦을수록 맑게 열리는

마음의 창

하늘이 내려앉은 유리창

열심히 창을 닦는 이들의 얼굴에도

화안한 희망의 창이 열리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