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를 돌아보는 길 위에서

 

마지막 잎새 한 장 달려 있는

창 밖의 겨울나무를 바라보듯

한 해의 마지막 달인

12월의 달력을 바라보는 제 마음엔

초조하고 불안한 그림자가 덮쳐옵니다

- 연초에 세웠던 계획은 실천했나요?

- 사랑과 기도의 삶은 뿌리를 내렸나요?

- 감사를 잊고 살진 않았나요?


한해를 돌아보는 길 위에서

저녁놀을 바라보는 겸허함으로

오늘은 더 깊이 눈감게 해주십시오

더 밝게 눈뜨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