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그루의 나무처럼

 

비바람을 견뎌내고 튼튼히 선 한 그루 나무처럼,

오늘이란 땅 위에 선 사람도 어쩔 수 없이

슬픔을 견뎌내야 조금씩 철이 드나 보다.

사랑하는 이와의 이별을 경험하고 터무니없는 오해도 받고,

자신의 모습에 실망하면서 어둠의 시간을 보낸 후에야

가볍지 않은 웃음을 웃을 수 있고,

다른 이를 이해하는 일도 좀더 깊이 있게 할 수 있나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