흙을 만지면

 

바다도 아름답지만 밭도 아름답다

바다는 멀리 있지만 밭은 가까이 있다

바다는 물의 시지만

밭은 흙의 시이다

비온 뒤 밭에 나가면 발이 폭폭 빠지도록

젖어 있는 흙냄새가 눈물나도록 정다웠다

흙은 늘 편안하고 따스했다

흙을 만지면

더없이 맑고 단순한

어린이의 마음이 되는 것 같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