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아침

 

비온 뒤의 햇살에 간밤의 눅눅한 꿈을,

젖은 어둠을 말린다.

바람에 실려오는 치자꽃 향기.

오늘도 내가 꽃처럼 자신을 얻어서

향기로운 하루가 될 수 있기를 기도한다.

열매를 위하여 자신을 포기하는

꽃의 겸손 앞에 내가 새삼 부끄러워

창가에 선 한여름 아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