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별이신 당신에게

 

조용히 끝난 하루를 걷어 안고

그렇게도 멀리 살으시는

당신의 창가에 나를 기대이면

짙푸른 시원(始原)의 바다를 향하여

열리는 가슴


구름이 써놓은 하늘의 시

바람이 전해 온 불멸의 음악에

당신을 기억하며

뜨겁게 타오르는

작은 화산이고 싶습니다


내가 숲으로 가는

한 점 구름이었을 때

더욱 가까웁고 따스했던

당신의 눈길


문득 우주가 새로와지는

놀라운 환희의 시심을

처음으로 내게 알게 한 당신


아프도록 순수한 영혼 속의 대화를

침묵 속에 빛나는 기도의 영원함을

날마다 조심스레 일깨우는 당신이여


오직 당신을 통하여

하늘로 난 하나의 문이 열리면

나의 어둠은 조금씩

밝아지기 시작하고


어진 눈길 묵묵히 모아

당신이 계신 은하의 강가에서

가슴 적시웁니다 나는


언제나 함께 사는

멀리 가까운

나의 별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