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에게

 

내가 행복할 때에도

내가 서러울 때에도


그윽한 눈길로

나를 기다리던


바위처럼 한결같은 네가

답답하고 지루해서

일부러 외면하고

비켜서기도 했다


그러나

다시 돌아와

네 어깨너머로 보이는

저 하늘이

처음 본 듯 푸르구나


너의 든든한 팔에 안겨

소금처럼 썩지 않는

한 마디의 말을 찾고 싶다


언젠가는 네 품에서

영원한 잠을 자고 싶다

침묵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