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아가 1

 

눈보라 속에서 기침하는

벙어리 겨울나무처럼

그대를 사랑하리라


밖으로는 눈꽃을

안으로는 뜨거운 지혜의 꽃 피우며

기다림의 긴 추위를 이겨 내리라


비록 어느 날

눈사태에 쓰러져

하얀 피 흘리는

무명(無名)의 순교자가 될지라도

후회 없는 사랑의 아픔

연약한 나의 두 팔로

힘껏 받아 안으리라


모든 잎새의 무게를 내려 놓고

하얀 뼈 마디 마디 봄을 키우는

겨울나무여


나도 언젠가는

끝없는 그리움의 무게를

땅 위에 내려 놓고 떠나리라


노래하며 노래하며

순백(純白)의 눈사람으로

그대가 나를 기다리는

순백의 나라로